콘텐츠오션

포토폴리오

HOME > 고객지원 > 포토폴리오

네이버 V앱 라디오아파트 김강우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6.19
첨부파일 조회수 8




방송

[어게인TV]'김강우X라디오아파트' 비주얼+감미로움… 청취자 사로잡은 깡디 (feat.사투리)

기사입력 2018. 06. 20 06:50
 
이미지중앙

V앱 방송 캡처





[헤럴드POP=강진희기자]배우 김강우가 비주얼과 감미로운 목소리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19일 방송된 네이버 V앱 ‘RADIO APART X 김강우’에서는 DJ로 등장한 배우 김강우의 모습이 그려졌다.

김강우는 “‘데릴남편 오작두’가 끝난지 딱 한 달이 된 날이다”며  라디오 아파트를 시작했다. 그는 “오늘 하루만은 깡디라고 불러달라”며 구수한  사투리로  인사를 전했다.

김강우는 재즈피아니스트가 되고 싶어 뒤늦게 음악을 시작해 꿈을 이뤘지만  슬럼프가 온 것 같다는 사연에 박수를 보내며 “하고 싶은 걸 하는 게 중요하다”며 응원했다. 김강우는 초심에 대해 “좋아하는 일을  사랑해야 초심으로 돌아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강우는  영화 ‘카트’에 대해 “비정규직을 다룬 영화지만 영화는 밝다”며 추천했다. 그는 “누군가에겐 영화가 현실이지 않냐”며 “나도 촬영하며 내가 모르는 현실이 또 있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김강우는  여름 촬영과 겨울 촬영 중 무엇이 더 나을까 라는 안건에 “이상하게 촬영은 한여름 아니면 한겨울에만 하는 기분이다”고 말했다. 그는 촬영  현장 사진을 공개하며 “내의를  수도 없이 껴입어 입을 때, 벗을 때도  시간이 많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김강우는 “여름엔 벌레들과 땀이 싫다”고 말했다. 그는 계절 중 봄을 가장 좋아한다고 밝히며 “봄이 되면 기분이 좋아지고 꽃향기를 맡으면  에너지가 넘치는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김강우는 ‘데릴남편 오작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사투리 대사를 사랑해주시고 잘 받아주신 게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어 “사투리를 쓰다가 오혁으로 변했을 때 표준어를 쓰려니 어색하더라. 계속 사투리 억양이 나와 당황한 기억이 있다”고 비하인드를 밝혔다. 

김강우는 곧 좋은 작품으로 찾아뵙겠다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 기획 :  NAVER
  • 촬영 : 콘텐츠오션
  • 송출 : 콘텐츠오션
  • 송출채널 : NAVER VLIVE


온라인 중계 송출 문의  


010-6390-2148

 02-784-0755


이전글 네이버 V앱 눕방 이달의소녀 YYXY
다음글 Live